Sub Promotion

해피브랜드 가입

바라봄의 설립은 사진 재능기부에서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사진관을 오픈한 후에는 장애인 가족사진과 운영에 대한 부담으로 재능기부가 오히려 줄었습니다.

이는 늘 마음에 부담으로 남아있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하여 올해 초 베이비부머 사진 사업단을 계획하였습니다.

계획한 베이비부머 사진 사업단이 아직 구성된 것은 아니지만 저를 도와 이일을 하겠다고 모인 분들이 있기에 일단 시작합니다.

그 시작은 바로 해피빈의 해피브랜드입니다.

아시는 바와 같이 이는 해피빈에 등록된 단체들에게 나눔과 기부를 하는 브랜드를 의미하고 바라봄은 사진 재능기부를 하고자 신청하였고 승인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힘 닫는대로 사진이 필요한 단체에 나눔을 시행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해피브랜드.png

  • Reply

    그윽한 사랑의 향기는 여전하군요.  착한사진가님.

    변덕스러운 봄날씨... 일상의 분주함에... 오랫만에 뵙게 되네요.

    진실한 나눔의 마음은 아주 쉬울 수도 있으나 아주 어려울 수도 있지요. 또한 실천하기 까지는...

    그렇기에 바라봄 사진관의 착한사진가님의 나눔이 크게 느껴집니다.

    그윽한 사랑의 마음, 사랑의 나눔이 밝고 따뜻하게 펼쳐지기를 바라겠습니다.

기부 인터뷰  

평생 처음입니다. 인터뷰하고 후원금받기는 처음입니다. 전주대 국문과 교수로 정년퇴직하신 분이 장애인과 함께하는 "열린 지평" 잡지의 객원 기자로 저를 인터뷰하기 위하여 바라봄을 찾아주셨습니다. 인터뷰라기 보다는 부모님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즐겁게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인터뷰가 끝날 무렵 기부하시기 위하여 일부러 화분을 안 사오...

[바라봄 바이러스 17탄]  

2주전 중학생 아이들이 직업체험이라는 이유로 바라봄 사진관(www.baravom.co.kr)을 찾은 적이 있습니다. 진정한 체험의 목적보다는 학교수업 대신 짧은 방문으로 떼우는 것이 좋아서 왔던 아이들이었습니다. 그런 놈들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선생님 설명을 여러가지 듣고 몇가지 알게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

인천 장애인 아시안 게임 현장 스케치  

선수촌의 쓸쓸함은 비로 인한 날씨때문만은 아니고 경기를 마친 선수들이 선수촌으로 돌아와도 특별히 즐길 거리가 없다는 이유도 있는 듯합니다. 그속에서 바라봄 이동식 사진관은 멋진 포즈를 취하는 선수와 사진가들의 따뜻한 촬영으로 훈훈합니다

인천 장애인 아시안 게임 지원  

많은 사람들의 관심속에 막을 내린 인천아시안 게임에 이어 장애인 아시안 게임이 어제 개막하였습니다. 바라봄사진관(www.baravom.co.kr)은 선수촌으로 사진관을 이전하여 선수들의 프로필 촬영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시안게임과는 달리 그들만의 잔치라는 느낌을 떨칠 수 없는 장애인 아시안 게임이지만 늘 그랬듯이 바라봄은 선수들의 멋진 ...

바라봄 해피 바이러스 16탄  

바라봄 설립이후 최초의 외국돈 기부를 받았습니다. 그 기부자의 이름은 이와하라상. 조선이름 이현철 HyunRyang Lee. 재일 조선인입니다. 조선학교를 나온 덕에 한국말을 아주 잘하시는 분입니다. 역사의 아픔인 재일 조선인으로 한국말을 배우며 조국을 잊지하고 사는 분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바라봄 사진관의 봉사단 단원이신 James Cho (...

바라봄 해피 바이러스 15탄  

얼마전 벨리씨모 남성합창단의 단장님이고 바라봄의 기부자인 대학선배님의 대전 공연 모습을 촬영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그 고마움의 표시로 이번 예술의 전당 공연에 장애인분들을 초대해 주셨습니다. 오랜 기간 장애인분들과 함께한 저였지만 이런 초대를 해 본적이 없기에 내심 지적장애인분들의 공연 관람이 가능할가라는 의구심이 있었...

바라봄 최연소 방문자들  

중학생 10명이 사진가 직업 체험을 위하여 이른 아침부터 바라봄을 찾았습니다. 사진 전문가가 아니고 직업적으로 하는 일이 아니기에 사진직업에 대한 얘기보다는 나눔, 꿈 얘기를 더 많이 했습니다. 요사이 중학생들의 성향을 알고 많은 준비를 하였지만 막상 부딪혀보니 관심을 끌어내기는 그리 쉽지 않았습니다. 제가 진정 행복한 일을 하...

장애인 그룹홈  

장애인 그룹홈을 아세요? 사회생활에 적응하기 힘든 장애인이 자립할 때까지 소규모 시설에서 공동으로 생활할 수 있게 하는 제도입니다. 이곳에 사시는 분들은 피를 나눈 가족은 아니지만 같은 집에 오래살며 정을 나누기에 가족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바라봄(www.baravom.co.kr)은 이 분들을 위한 가족 사진을 촬영해 왔습니다. 어제는 이분들...

대표 나종민 사업자등록번호 105-82-75011 ㅣ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8길 17-25

후원문의 02-923-4885 ㅣ이메일 baravom@baravom.co.kr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